Asia, Culture of Peace, Demilitarization

The World Must Compel the U.S. to Allow Korea to Have Peace

KOREAN BELOW THE ENGLISH

By David Swanson, World BEYOND War, October 26, 2019

I’ve never heard of or even seen fantasized a society or a government that wasn’t deeply flawed. I know neither North nor South Korea is an exception. But the primary impediment to peace in Korea appears to be the United States: its government, its media, its billionaires, its people, and even the arm of the U.S. called the United Nations.

The U.S. public has, and chooses to have, very little control over its government, and is easily manipulated by the corporate media. But public opinion still matters. In U.S. national mythology, the wars most easily twisted into glorious undertakings loom largest. The U.S. war for independence is glorious because, obviously, as everyone knows, Canada, India, and the rest of the British Empire remain brutally enslaved by the English monarch. The U.S. Civil War is glorious because it was against slavery, while much of the world ending slavery and serfdom without similar slaughters is a freak occurrence one can draw no lessons from. And, above all, World War II is glorious because it was to save the Jews from the Nazis, even though it wasn’t that until after it was over.

These wars all involved something else that living members of the U.S. military know only from distant legends. They involved surrenders by defeated enemies. The surrenders may have been primarily to the French in one case and to the Russians in another, but they happened, and it’s not hard to pretend they were surrenders of evil to goodness. In fact it’s heresy to even hint at anything subtler than that.

Nobody — not even Barack Obama, who tried — has figured out how to effectively sell what they call the Korean War as a glorious victory. And so one hears very little about it. Most things that happened in the United States at the time of the Korean War are simply described as happening “after World War II.” The transformation of the peace holiday Armistice Day into the war holiday Veterans Day, for example. Or the development of the permanent military industrial complex, and permanent wars, and CIA wars with nothing off limits, and nuclear threats, and deadly sanctions.

Nobody gives the Korean War era credit for all the wonderful and lasting things the United States did to itself in that period. Without the accomplishments of those days it’s even possible that something could go wrong in the United States today and not be blamed on Russia. Imagine having to live in such a world.

When the Korean War is mentioned it is often mentioned purely as an occasion when the sainted Troops obeyed orders and served. Never mind served what. One must oneself be a good troop and not ask that question. Or it is depicted as a defensive war that rescued freedom from aggression. I have no doubt that more people in the United States could tell you that North Korea started the war than could tell you where Korea is on a map, what language is spoken there, or whether the United States has any troops there.

So, I think it’s important that we remember a few things.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divided Korea in half.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imposed a brutal dictatorship on South Korea with a U.S.-educated dictator. That dictator, with U.S. complicity, massacred South Koreans. He also sought out war with North Korea and launched raids across the border prior to the official start of the war. The U.S. military dropped 30,000 tons of explosives on North Korea, much of it after pilots began complaining about the “scarcity of strategic targets” left standing. The U.S., in addition, dropped 32,000 tons of napalm on the Korean Peninsula, principally targeting civilian human beings where they lived. Still not satisfied, the United States dropped insects and feathers containing bubonic plague and other diseases in hopes of starting epidemics. A side benefit of those efforts is very probably the spread of Lyme disease, very likely spread from Plum Island off the tip of Long Island, New York. The U.S.-led war on North Korea may have killed some 20 to 30 percent of the population of the North, not to mention those in the South killed by both sides. Few Koreans in the North do not have relatives who were killed or wounded or made homeless. U.S. politics is still twisted by the U.S. Civil War of over 150 years ago, but few in the United States imagine that the Korean War of less than 70 years ago has anything to do with current North Korean behavior.

The United States has prevented the war from officially ending or the two Koreas from reuniting. It has imposed deadly sanctions on the people of the North, which have been failing spectacularly to accomplish their stated purpose for several decades. It has threatened North Korea and militarized South Korea over whose military it has maintained war-time control. North Korea negotiated a disarmament agreement with the United States in the 1990s and for the most part abided by it, but the United States did not. The United States called North Korea part of an axis of evil, destroyed one of that axis’s other two members, and has threatened to destroy the third member ever since. And ever since, North Korea has said that it would re-negotiate but has built the weapons it thinks will protect it. It has said it would renegotiate if the United States will commit to not attacking it again, will stop putting missiles in South Korea, will stop flying practice nuking missions near North Korea.

That we have seen steps toward peace and reunification is remarkable, and greatly to the credit of nonviolent activists from the South and the North, with some small assistance from others around the world. Success would present a model to the world, not only of how to end a long-standing war. We’ve just seen a Nobel Peace Prize awarded to the Prime Minister of Ethiopia for that feat. Success would present the world with a model of how to end a long-standing war that the U.S. government does not want ended. The whole world has a stake in what happens in Korea, not only because we are all brothers and sisters, and not only because the notion of a contained nuclear war is a product of dangerous ignorance, but also because the world needs examples of how to keep the peace against the will of the world’s self-appointed policeman.

Because people in the United States hear almost nothing about the Korean War, they can be told that North Korea is simply evil and irrational. Because they have no idea how many people live in North Korea, they can be told that North Koreans are going to take over the United States and remove their freedoms. Because dozens of U.S. wars have been marketed as bringing human rights to people by bombing them, the U.S. public can be told that North Korea is being threatened for human rights. And because they have identified with one or the other of the two big U.S. political parties, members of the U.S. public can be outraged if Donald Trump talks peace with North Korea, far beyond their outrage when he threatens nuclear war in violation of the UN Charter and all human decency. The United States sells weapons to 73 percent of the governments that the United States calls dictatorships, and trains most of them in the use of those weapons. Surely merely speaking with a dictator is preferable to the typical U.S. relationship with dictators.

When somebody compliments Trump on his hair or whatever it is, and he swings from threatening apocalypse to proposing peace, the appropriate response is not partisan outrage, not a declaration that U.S. troops must never leave Korea, but rather relief and encouragement. And if the President of South Korea believes that giving Trump a Nobel Peace Prize would cause him to allow peace in Korea, then I’m all for it. The prize has been given out before to people who never earned it.

I think, however, that there are other means available to us to encourage peace. I think we need to shame and reform and take over and replace U.S. media outlets that cheer for war and condemn peace talks. I think we need to shame those who profit when weapons stocks soar on Wall Street because Trump threatens Armageddon, and who lose fortunes when the danger rises of peace breaking out. We need our local governments and universities and investment funds to take our money out of weapons of mass destruction.

The world, through the United Nations and otherwise, needs to demand a permanent and complete end to war rehearsals in and near South Korea. The U.S. Congress needs to restore the Iran nuclear agreement, making it a treaty, and uphold the Intermediate Range Nuclear Forces Treaty, and comply with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so that the government of North Korea begins to have some basis for believing anything the U.S. government says.

The United Nations needs to cease providing cover for U.S. wars. The U.N. instructed the United States in 1975 to dissolve the so-called United Nations Command in South Korea, to take the U.N. name off a U.S. imperial enterprise. The U.S. is in violation of that resolution. The U.S. builds, tests, and threatens to use nuclear weapons far beyond what North Korea does, yet the U.N. sees fit to sanction North Korea, and not to sanction the U.S. government.

It is long since time for the world to hold the United States to the rule of law on an equal basis with every other government. It is long since time for the world to follow through on banning all nuclear weapons. I know seven people in the United States called the Kings Bay Plowshares 7 who are at risk of 25 years in prison for protesting nuclear weapons. There was a man not long ago in South Korea who burned himself to death in protest of U.S. weapons in his country. If these people can do so much, surely the rest of us can do more than we have.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has passed a bill not yet agreed to by the Senate which, among other things, would support ending the Korean War, and would require that the Pentagon justify every foreign military base as somehow making the United States safer. Those two steps would allow a peace agreement in Korea and, if truly followed through on, require the closure of every golf course and chain restaurant in every mini-United-States-fortress in South Korea and around the globe, since these bases do not make the United States safer, and in many cases generate hostilities. So, we need to keep those measures in the so-called National Defense Authorization Act.

Ultimately, we need public pressure from around the world and within the United States, and through global institutions, to compel the U.S. government to plan and begin a withdrawal from Korea. This need not be an abandonment of Korea. It could be a deeper friendship with a unified or unifying Korea. I certainly manage to be friends with people who don’t oversee armed occupations of my house. Such friendships may be rare and treasonous and isolationist, but I think they’re possible nonetheless.

But Korea is one corner of the world. We need with some urgency to similarly advance toward an ending of wars and war preparations everywhere. That’s the mission of a global organization I direct called World BEYOND War. I encourage you to go to worldbeyondwar.org and sign the declaration of peace there which has been signed in 175 countries. Together we can make war and the threat of war things of the past.

##

세계는 ‘미국이 한반도의 평화를 허용하도록’ 압박해야..

데이빗 스완손(David Swanson) 연설문 , 전쟁없는세상(WorldBeyondWar) 설립자 겸 대표.

편집자 주)

오는 10월 26일 뉴욕 소재 월드처지 센터(World Church Center)에서 열리는 한국평화를 위한 국제회의에는 뉴욕에 거주하는 남북한 인사들과 교민들 그리고 미국의 반전 평화단체들과 한반도 관련 싱크탱크 연구원 등 광범한 인사들이 참여한다. 마침 세계적인 반전평화단체인 ‘전쟁없는 세상(WBW: WorldBeyondWar)’의 설립자이자 대표를 맡고 있고 2015년 이래 5년간 연속 미국시민단체가 추천한 노벨평화상 수상 후보이며, 2018년 미국평화재단이 명예의 전당에 올리는 평화시민상을 수상한 데이빗 스완손이 당일 특별찬조연설을 예정하고 있다. 아래의 내용은 스완손의 연설내용을 한국 내의 반전평화운동을 하는 모든 시민들과 함께 공유하고자 사전에 번역한 내용이다.

—————————————————————————————————————————–

아무 문제가 없는 사회나 정부를 들어본 적도, 그런 사회나 정부를 꿈꾸는 이들을 본적도 없다.

북한도 남한도 예외가 아니다. 그러나 한반도 평화의 가장 큰 걸림돌은 다름아닌 미국인 듯하다. 미국의 정부와 여론 매체, 거대 부자들, 보수적 지식인층, 심지어 사실상 미국의 들러리 격인 유엔(안보리)까지도 한반도 평화의 장애가 되고 있다.

미국의 시민들은 행정부에 대해 매우 약한 견제력을 지니고 있는데, 이는 그들의 선택이었다. 거대 매스컴들은 시민들을 쉽게 조종할 수 있다. 그러나 여전히 여론은 중요한 문제다. 미국 내에서는 마치 신화(거짓말)처럼 과거의 전쟁들이 위대한 과업이었던 것으로 둔갑되어, 매우 중요한 사건으로 받아들여 지고 있다.

말하자면, 미국의 독립전쟁은 위대하다는 것이다. 모두 느끼겠지만 캐나다와 인도를 비롯한 대영제국의 나머지 영토가 여전히 영국 군주의 노예노릇을 하고 있으니 말이다. 노예제에 맞서 싸운 미국의 남북전쟁 역시 위대하다고? 전쟁이라는 살육과정 없이 노예제와 농노제를 끝낸 나라들이 대부분이지만, 예외적인 경우였을 뿐인 미국의 역사에서 딱히 배울 교훈은 없다.

무엇보다도 나치로부터 유대인을 구하기 위해 시작된 제2차 세계대전은 위대했다고 외쳐대지만, 이는 전쟁이 끝나기 전까지 실제의 목표가 전혀 다른 이야기였다는 점을 숨기고 있다. 이 전쟁에는 오늘날 미군이라면 과거의 전설로만 알고 있는 것 외에 다른 이야기들이 숨어있다. 전쟁에는 패배한 적군의 항복이 수반된다. 나치의 항복은 미국보다는 프랑스군을 향한 것이었을 수도, 때로는 러시아군을 향한 것이었을 수도 있지만, 어쨌든 적군은 항복했고 이를 마치 ‘선에 무릎을 꿇은 악’으로 포장하기란 어렵지 않다. 사실상 이런 류의 해석을 희석하려는 시도만으로도 이단으로 몰리기 쉽다.

그런데 누구도 미국인들에게 그들이 위대한 승리로 일컫는 ‘한국전쟁’을 효과적으로 납득시킬 방법을 찾지 못했다.

심지어 버락 오바마(Barack Obama)도 시도는 했지만 실패했다. 그러다 보니 미국인들은 ‘한국전쟁’에 대해서는 별로 듣는 바가 없다. 한국전쟁 당시 미국에서는 대부분의 사건이 그런 것처럼 단순히 “세계2차 대전이후”의 해프닝으로 묘사될 뿐이다. 예를 들면 평화를 기념하는 (1차대전) 휴전일이 전쟁을 기념하는 재향군인의 날로 바뀐 것, 또는 거대한 군산복합체의 탄생, 영구적인 전쟁의 등장, 아무런 제약이 없는CIA전쟁, 핵위협, 극단적인 제재 등에 무감한 것처럼 말이다. 한국전쟁 기간에 미국은 스스로를 위해 놀랍고 지속적인 행적들을 이루었지만, 누구도 그 시대 자체를 합당하게 평가하지 않는다. 당시에 성취한 일들이 없었다면 미국은 오늘 같은 모습이 아니었을 수도, 러시아를 비난할 처지가 아니었을지도 모른다. 한번 그런 세상에서 우리가 살고 있다고 상상해보라.

흔히 한국전쟁은 신성한 군대가 명령에 따라서 충성한 사례 정도로 언급되는 경우가 많다. 그들이 섬긴 명령이 무엇인가는 중요하지 않다. 우리는 훌륭한 군인이 되어야 하며, 훌륭한 군인은 결코 명령에 질문하지 않는다. 또는 한국전쟁은 자유를 수호한 방어전으로 묘사된다. 확신컨대 미국에는 한국이 지도상 어디 있는지, 어떤 언어를 쓰는지, 미군이 주둔하고 있는지 여부를 아는 사람보다 한국전쟁은 북한이 먼저 시작했다고 알고 있는 사람이 훨씬 많을 것이다.

나는 다음의 사실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한반도를 절반으로 나눈 것은 미국정부였다. 미국정부는 미국 유학파였던 한국의 독재자(이승만)와 함께 한반도 남쪽에 악랄한 독재를 불러왔다. 그리고 그 독재자는 미국과 공모하여 수많은 양민들을 학살했다. 북한과의 전쟁을 원한 것도, 한국전쟁이 공식 발발하기 전 남과 북의 국경에서 군사공격을 자행한 것도 그였다. 미군은 북한에 3만 톤에 달하는 폭발물을 투하했는데, 명령받은 조종사들이 더 이상 북한에 남아있는 “전략적 목표물이 없다”고 불평한 이후에 지속된 공격이었다. 게다가 미국은 한반도에 3만2천 톤의 네이팜(napalm)탄을 투하했다. 주로 민간인 주거지역을 목표로 한 것이었다. 그러고도 성에 차지 않았는지, 유행병을 퍼뜨릴 요량으로 흑사병(bubonic plague)과 여러 질병균을 함유한 곤충과 조류들을 퍼트렸다. 그러한 작전의 결과로 라임(Lyme)병이 한국에 퍼지게 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라임병은 뉴욕 롱아일랜드의 끄트머리에 있는 플럼 아일랜드(Plum Island)에서 시작된 질병이다.

미국이 북한을 타도하기 위해 주도한 이 전쟁으로 남한인구의 희생은 말할 것도 없고, 북한인구의 약20~30 퍼센트가 희생되었다. 북한에서는 죽거나, 다치거나, 주거지를 잃은 친척이 없는 가족이 거의 없었다고 한다. 미국의 정치인들은150년 전에 일어난 남북전쟁의 의미를 확대하기 바쁘지만, 그들 대다수는 오늘날 북한의 미국에 대한 적대심이 고작 70년도 되지 않은 한국전쟁과 연관되어 있을 것이라는 점은 상상조차 하지 못한다.

미국은 한국전쟁의 공식적인 종결과 남북한의 재결합을 막아왔다. 대신에 북한주민에게 극단적인 제재조치를 시행하고 있으나, 수십 년째 미국이 명시하고 있는 목표의 달성(정권의 붕괴)은 요원하기만 하다. 그 동안 미국은 북한을 위협하는 한편, 전시작전권을 손에 쥐고 한국을 무장시켜 왔다. 북한은1990년대에 미국과 군축협약을 논의했고, 실제 협의된 대부분의 내용을 준수하였지만, 미국은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오히려 북한을 ‘악의축’ 중 하나로 지목하면서, ‘악의축’으로 지목된 다른 두 국가(리비아, 이라크)를 파괴했고, 이후로는 줄곧 마지막 ‘악의축’(이란)을 파괴하겠다며 위협해 왔다. 그 후에도 북한은 재협상의지를 밝혔으나,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한 무기를 만들게 되었다. 이제라도 북한은 미국이 다시는 공격하지 않겠다고 확언하고, 한국에 미사일 배치를 중단하고, 북한 영공근처에서 핵무기 연습훈련을 멈추면, 재협상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향한 발걸음을 보았고, 이는 눈부신 성과이다. 특히 남북한의 비폭력 운동가들의 공이 크다. 이들에게 크고 작은 손길을 보탠 전세계의 도움도 빼놓을 수 없다. 이들의 성공은 세계에 오랜 전쟁을 끝내는 방법을 보여줄 뿐 아니라, 하나의 본보기가 되어줄 것이다.

실제로 얼마 전에는 에티오피아의 총리가 그러한 위업을 통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한반도의 성공은 거기서 한발 나아가, 미국정부가 결코 끝내고 싶지 않은 ‘오랜전쟁’을 끝내는 본보기가 되어줄 것이다. 이제는 전세계 모두가 한반도에서 벌어지는 일의 당사자이다. 우리 모두는 형제자매이기 때문이고, 핵으로 전쟁을 억제할 수 있다는 생각은 위험한 무지의 산물이기 때문이며, 무엇보다 세계는 자칭 세계경찰이라고 나선 미국의 뜻에 맞서 평화를 지키는 본보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미국인들은 한국전쟁에 대해 아는 바가 전무하기 때문에 북한은 그저 악랄하고 비이성적이라는 말을 그대로 믿는다. 북한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살고 있는지 모르기 때문에 그저 북한이 미국을 공격하고 자유를 앗아갈 것이라는 말을 사실로 생각한다. 십여 건의 미국전쟁은 적국에 폭탄을 투하해 해당국 시민들에게 인권을 찾아준 전쟁으로 홍보되고 있기 때문에 미국인들은 북한의 인민들이 인권을 위협받고 있다는 말을 신뢰하는 것이다. 오직 두 개의 거대정당만이 미국인들을 대변하고 있기 때문에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가 북한과의 평화를 이야기할 때 미국인들은 이에 격노하게 된다. 미국인들은 유엔헌장은 물론 인간의 품격을 무시하는 핵전쟁카드를 쓸 때보다도 북한과의 평화에 대해 훨씬 더 분노한다.

실상은 미국이 자신이 독재국가라고 부르는 국가들 중 73%에 무기를 판매하고 있으며, 그 중 대부분에는 무기사용 훈련을 제공하고 있다. 다만 독재자와 미국특유의 적대관계를 맺는 것보다는 독재자와 이야기를 하는 게 나은 것은 확실하다.

누군가 트럼프를(헤어스타일이든 뭐든) 칭찬하면, 트럼프는 파멸을 경고하다가 돌연 평화를 약속한다. 이럴 때 적절한 대응은 당파적인 분노도, 주한미군은 한국에서 절대 물러나지 않는다는 선언도 아닌, 안도와 격려가 되어야 한다.

그리고 한국의 대통령이 트럼프에게 노벨평화상을 수여하는 것이 한반도에 평화를 불러온다고 믿는다면, 나는 그에 전적으로 찬성한다. 과거에도 노벨평화상은 그럴만한 업적을 남기지 않은 사람들에게 수여된 적이 있다. .

그러나 그 외에도 평화를 독려하기 위해 강구할 수 있는 다른 수단이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전쟁은 응원하면서 평화회담은 규탄하는 미국언론을 수치로 여겨야 하고, 이들을 개혁하고 인수하여 대체해야 한다. 우리는 트럼프의 거대전쟁 예고와 함께 무기업체의 주가가 솟구칠 때는 돈을 벌고, 평화가 등장할 때는 돈을 잃는 월스트리트 자본을 부끄럽게 여겨야 한다. 미국 내의 여러 정부부처와 대학, 투자펀드가 더 이상 대량살상무기에 우리의 돈을 투자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세계는 유엔 및 여러 기구들을 통해 한국과 주변에서 영구적이고 완전하게 전쟁예행연습을 끝낼 것을 요구해야 한다. 미국의회는 이란핵합의를 조약으로 만들어 복원하고, 중거리핵전략조약(Intermediate Range Nuclear Forces Treaty)을 수호하며, 핵확산방지조약을 준수함으로써 북한이 미국정부가 하는 말을 신뢰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 주어야 한다.

유엔은 미국의 전쟁에 구실을 제공하는 역할을 멈춰야 한다. 유엔은 지난1975년 미국에게 한국 내 소위 유엔사령부를 해산하고, 미국의 제국주의적 행위에 유엔의 이름을 붙이지 말 것을 지시한 바 있다. 미국은 해당결의안을 위반하고 있다. 미국은 북한이 핵무기를 다루는 수준을 훨씬 넘어 핵무기를 개발하고, 실험하고, 실제 사용할 것처럼 위협하고 있다. 그럼에도 유엔(안보리)은 북한을 제재해야 할 국가로, 미국은 제재가 필요하지 않은 국가로 보고 있다.

세계는 이미 오래 전에 미국도 다른 모든 국가와 동등하게 법치주의를 따르도록 했어야 한다. 동시에 모든 핵무기의 금지를 완수했어야 한다. 미국에는 핵무기에 반대하다가25년의 징역을 살 위험에 처한7인의 킹스베이 플로우쉐어즈 (Kings Bay Ploughshares 7)가 있다. 얼마 전 한국에서는 미국무기의 한국배치를 반대하며 자신에 몸에 불을 붙여 자살한 남성(고 조영삼)이 있었다. 이들이 이렇게 용감한 행동을 보였다면, 우리는 그보다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최근 미국하원은 법안 하나를 통과시켰다. 아직 상원의 합의를 얻은 것은 아니지만, 이 법안은1) 한국전쟁의 종전지지와 함께, 2)국방부(Pentagon)에 전세계 미군기지가 미국을 더욱 안전하게 만들기 위한 것이라는 근거의 제시를 요구할 것이다. 이러한 두 단계의 요구로 한반도의 평화협정이 가능하게 될 것이고, 완전히 준수된다면,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에 흩어져 있는 미국의 미니요새, 즉 미군기지 내의 골프코스와 레스토랑 체인은 문을 닫게 될 것이다. 이들 기지는 들은 미국의 안전을 도모하기 보다는, 많은 경우 적대행위를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러한 조치들을 이른바 국방수권법 (National Defense Authorization Act)에 담아야 할 것이다.

궁극적으로는 미국정부가 한반도에서 손을 뗄 계획을 세우고 실천하도록 강제할 전세계시민과 미국 내 시민사회, 국제기구의 압력이 필요할 것이다. 이것이 한반도를 포기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오히려 통일된 또는 통일을 향해가는 한국과 더욱 깊은 우정을 나눌 수 있다. 분명히 말하지만 나는 (미군이) 자신의 집을 무력으로 점거하는 것을 거부하는 사람들과 우정을 맺을 수 있다. 국가라는 관점에서는 그러한 우정은 흔치 않고 반역적으로 들릴 수도 있으며, 고립주의적인 것으로 들리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그러한 우정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한반도는 전세계의 일부일 뿐이다. 한반도와 마찬가지로 세계 모든 곳에서 전쟁과 전쟁준비를 끝내기 위해 절박함을 가지고 나아가야 한다. 이것이 바로 내가 이끄는 글로벌 단체인WBW(WorldBeyondWar)의 목적이기도 하다. 지금이라도 worldbeyondwar.org의 홈페이지를 방문하여 175개국에서 서명작업이 진행되는 평화선언에 동참해줄 것을 요청한다.

우리가 함께 힘을 모으면 전쟁과 전쟁위협을 과거의 기록으로 돌릴 수 있다. 정혜라 번역.

Donate to World BEYOND Wa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CAPTCHA.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